[추천] [연사지식창고]  타일러 라쉬 저서 <두 번째 지구는 없다>

201807260949511223968986.png


24717adee6c149aa4f60a845e86c79ef_1585203189_9255.png ​



타일러 라쉬




dea20a12bdc344a49715263e89dad4ff_1600406445_5143.jpg


 

타일러 라쉬미국 출신 방송인이다. 시카고대학교에서 국제학, 서울대학교 대학원에서 외교학을 전공했다. JTBC 〈비정상회담〉을 통해 8개 국어를 하는 언어 천재, ‘뇌섹남’의 모습을 대중에 각인시켰다. 이후 〈문제적 남자〉,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 등에 출연하며 방송인으로서 입지를 다졌다. 어린 시절부터 환경에 관심을 두고 2016년부터 WWF(세계자연기금)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두 번째 지구는 없다> 가 있으며,

주요 연주제로는 <세계화와 인문학>, <한국문화 바로알기>, <똘레랑스를 넘어 진짜 포용으로 가는 길> 등이 있다.

 



dea20a12bdc344a49715263e89dad4ff_1600406482_574.PNG

 


환경을 말하지 않고는 누구도 잘 살 수 없다 



"

우리는 자연의 일부이다. 우리 존재, 우리가 만든 모든 문명은 자연 안에 있기에 자연의 질병은 반드시 인류의 파멸로 돌아온다.

자연은 ‘공존’을 말해야 하는 대상이 아니다.

살아남기 위해 반드시 살펴야 할 우리의 보금자리이다.

"

 

- <두 번째 지구는 없다> 본문 내용 중 에서




출판사 서평 



환경이 바로 경제, 기후위기가 모든 것을 바꾼다

위기의 시대에 우리는 무엇을 지킬 수 있을 것인가


타일러는 환경 문제야말로 경제 문제라고 말한다. 기후위기는 부동산, 증시 등 경제 시스템을 무너뜨릴 가장 큰 리스크라는 것이다.

세계경제포럼은 향후 10년간 인류에게 다가올 위험 요인으로 1위 기상이변, 2위 기후위기 대응 실패를 든 바 있다. WWF(세계자연기금)도 지금과 같이 자원을 소비할 경우 한국은 2050년까지 최소 100억 달러(약 12조 원)의 GDP 손실을 피할 수 없다고 경고한다.

타일러는 경제적 외부 효과를 외면한 채 가격을 산출하는 방식에 환경 문제의 핵심이 있다고 역설한다. 화석 연료 사용이 환경에 얼마만큼 큰 영향을 미칠지, 우리가 배출하는 일회용품이 인간에게 어떻게 돌아올지, 진짜 값을 외면한 가격이 우리에게 비싼 값으로 돌아오고 있다는 지적이다.

타일러는 해결의 실마리로 ‘선택권’을 강조한다. ‘환경’을 기준으로 삼아 탄소 배출 저감을 실천하는 기업을 선택하고, 환경 문제를 외면하는 기업 제품은 불매해야 한다고 말한다. 또한 환경을 위한 더 나은 선택을 고민하고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타일러라쉬강연 #타일러라쉬특강 #타일러라쉬섭외 #환경문제강연 #문화강연 #타일러라쉬저서

#연사섭외 #강사섭외 #명사특강 #명사강연 #올댓스피커


e722b7e469c1eb9e0a67651f7ca1a17d_1580796836_6908.JPG

×

섭외 문의하기
  • 강연주제
  • 강연대상
×

관심연사 담기

메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