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강연영상리뷰] 김용섭 소장 강연 <언컨택트 사회의 변화와 기회>

20180831110558467751725.png


 


f4f318627e5086bdd9199ff93adcbe94_1603958811_9461.JPG
 


김용섭은 소비/라이프 트렌드와 비즈니스 창의력을 연구하는 ‘날카로운 상상력 연구소’의 소장이다.

트렌드 연구자이면서 경영전략 컨설턴트, 콘텐츠 디렉터 등 다양한 분야를 넘나들고 있다.

그는 풍부한 실제사례를 활용한 스토리텔링과 흥미로운 인사이트로 청중을 더 쉽게 몰입시키면서 중요한 메시지를 각인시켜서 높은 교육 효과를 달성시키고 있다.


주요 저서로는 《언컨택트》, 《펭수의 시대》, 《라이프 트렌드 2020》, 《요즘 애들, 요즘 어른들》, 《청춘내공》, 《트렌드 히치하이킹》 등이 있다.


 

안녕하세요. 올댓스피커 입니다.


오늘은, '언컨택트 사회의 변화와 기회'에 관련된 이야기를 나눠보고자 합니다.

코로나 19 이후 우리의 일상은 너무나도 많은 변화가 이루어졌습니다.

이제 우리의 삶은 코로나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현재 사회가 어떻게 바뀌어 가는지, 그리고 이 위기 속 어떤 기회를 얻게 될 수 있을지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그래서, '언컨택트 사회의 변화와 기회'에 대해서 날카롭게 파헤쳐 주실 분을 모셨습니다.

바로 미래 트렌드를 연구해 온 트렌드 분석가이자, 여러 대기업에 경영 자문을 하고 있는 전문 경영 컨설턴트인 김용섭 소장님입니다.

김용섭 소장님의 강연과 함께, 코로나19 이후 우리의 삶은 어떻게 변했는지 살펴보고

이를 통해 앞으로 우리는 어떠한 시대정신을 가지고 살아야 할지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실까요?



 


Uncontact, 계속 존재했던 흐름이다 


세상을 살면서 우리는 굉장히 많은 변화를 만나게 됩니다.

지만 그럴때마다 기본적으로 사람들은 '아주 크게 안 바뀌었으면 좋겠다'라는 태도를 취한다고 해요.

'내가 잘 하던 것, 내가 답이라고 생각했던 것, 내가 계속 알고 있던 것으로 계속 갔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는데요.



가만 생각해보면 우리는 온라인 쇼핑, 온라인 수업 등 우리 일상에서 사람을 직접 상대하지 않는 언컨택트를 경험해왔습니다.

이미 우리 사회는 기술적, 산업적 진화가 이루어 졌기 때문에 비대면으로도 잘 살아갈 수 있는 세상을 계속 꾸며 왔다고 합니다.

이번 팬데믹을 통해 수많은 기업이 어려워 졌지만, 반대로 수많은 기업이 굉장한 성장을 이루었다고해요.


이미 IT 산업의 방향이'언컨택트 이코노미'를 지향했기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인공지능, 빅데이터, 자율주행 자동차, 로봇, 블록체인, 핀테크등 바로 눈 앞에서 사람을 상대하지 않고서도 일이 되게 만드는 기술들입니다.


 


우리는 과잉 컨택 시대에서 살았다  



사무실에 사람들이 모여서 일을 했다면, 코로나 이후에는 많은 사람들이 재택 근무를 통해 업무를 보고 있습니다.

소장님께서 가장 핵심은 '따로 떨어져 있어도 일이 잘 되려면 개개인에게 권한과 책임이 많아지는 것, 일하는 모든 프로세스가 투명해 지는 것' 이라고 합니다.

이전까지는 위계 구조 속에서 정보도 소수만 가지고 있으며, 아래에서 일을 아무리 열심히 해도 평가를 제대로 받지 못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원격근무 즉 재택근무는 그 상황 자체를 다 바꿔 준다고 해요. 그래서 앞으로도 재택근무를 실시하게 되는 회사는 점점 더 많아질거라 예상하시며 '권한과 책임을 어떻게 분산시키고, 어떻게 투명하게 평가할 것인가' 라는 말씀을 다시 한 번 강조 해주셨습니다.



   

우리가 중요하게 생각해야 될 것들, 앞으로의 숙제는?



소장님께선 이번 계기를 통해 사람들이 많은 생각을 해야 한다고 합니다.

'앞으로 산업이 어떻게 될 것인가?', '앞으로 세계와 도시의 흐름은 어떻게 바뀔 것인가?'와 더불어

코로나라는 전염병의 근본적 배경이 된 '환경 문제'에 대해서도 중요하게 생각할 것을 강조하셨습니다.

이러한 문제는 결국 우리가 발생 시킨 것이며, 오랫동안 문제를 만든것이기 때문에 해결하는 데 꽤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또한, 이번 팬데믹이 지나간다 하더라도 또 다른 팬데믹이 안 올것이라는 보장은 없다고 해요.

그렇기 때문이라도 우리는 '접촉'은 덜 해도 '접속(연결)'은 더 많이 하는 방법을 자꾸 찾아내야 한다고 하셨습니다.

과거에는 세계로 물리적으로 다녔다면, 이제는 그렇게 하지 못하더라도 다른 나라 사람들과의 소통은 네트워크를 통해 충분히 더 많이 하는것 처럼

우리가 가진 사람과의 관계에 대한 태도를 조금 바꾸는 것도 이번에 주어진 숙제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또한, 사람과의 감염 때문에 사람과의 접촉이 위험스럽고 부담스럽긴 해도, 우리는 사회적 동물이기에 사람 없이는 못산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관계를 맺을거고, 어떻게 연결 될 것인가에 대해 고민하는 것 또한 숙제라고 하셨는데요.


긴 강연을 마치며, 김용섭 소장님께서는

'변화를 받아 들이는 것 자체가 숙제'라는 말씀을 주셨습니다.

이번 팬데믹은 우리를 힘들게 만들기도 하지만, 이를 통해서 다양한 고민을 하게 만들었다고도 하는데요.


소장님의 말씀처럼 팬데믹을 더 이상 두려워하기보다, 기회로 삼아 생각 할 수 있는 시간을 갖는 것은 어떨까요?

김용섭 소장님의 강연은 저희 올댓스피커를 통해 문의하실 수 있습니다.^^*


a7bf41ee633c8dd7110aa8bffee96254_1601284791_7585.jpg

×

섭외 문의하기
  • 강연주제
  • 강연대상
×

관심연사 담기

메모